회원 가입은 간단한 기본 정보만으로 가능합니다. 회원이 되시면 사랑방 활동 및 다양한 기능을
사용 하실수 있습니다.
찾으시는 게시물이 있으실 경우 아래
검색란에 원하시는 단어를 입력하신후
검색 하시길 바랍니다.
50

47. 원로 그리고 대가

조회 수 4893 추천 수 0 2018.05.07 13:36:18


오래 전 부산의 어느 사진가가 이런 말을 했다. 사진을 하면서 대가 원로 이런 말이 귀에 달콤하게 들리면

사진가로서의 생명이 끝난 것이다. 그럴 지도 모른다. 그런 말에 부담감을 느끼고 부끄러움을 느껴야 진짜

대가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우리 주위엔 여러 방면에서-문학 음악 미술 서예 사진 등등

- 대가와 원로가 있다. 모두 그 방면에서 최선을 다하고 그래서 그 결과 자연스럽게 그런 호칭을 듣는

사람도 있지만 왜 그런 호칭이 붙었는지 의구심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전문사진가이며 세계적인 사진교육자라는 브라이언 피터슨이 쓴 노출의 모든 것 내용 중 48~49쪽을 보면

 f8로 찍으나 f22로 찍으나 화질의 차이가 없다고 했다. 심도와 선예도를 저울질하고 타협하는 사진가들의

고민을 알기나 하고 이런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더구나 그가 예로 든 조리개 f8, f22 두 장의 사진은

이런 문제를 다룰 만한 사진이 아니어서 설득력조차 없다. 두 사진은 모두 초점이 맞지 않은 희미한 사진이어서

조리개 개도에 따른 선예도의 차이를 비교할 수가 없어 좀 더 정확하게 촬영한 사진으로 예를 들어야 했고 200%

확대한 사진이 아닌 100% 확대한 사진을 크롭해서 제시했어야 했다. 중요한 논리의 예를 드는 사진으로는

너무나 무성의하다 할 수 밖에 없다.

또 그는 이런 말도 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사진판매업체에서 ‘f22로 촬영한 사진은 보내지 말아주십시오라고

말하지 않았으므로 최소 조리개에 의한 빛의 회절현상에 따라 선예도와 콘트라스트가 손상되는 염려는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고 했다. 이것은 너무나 비논리적인 말이다. 그가 최소한 세계적인 사진교육자라면 이런 식으로

말하고 제자들을 교육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다.

그보다는 브루스 반바움이 The Art of Photography에서 말한 최소조리개 설정에서 피사계 심도는 증가하지만

실제로 어느 것도 선명하지 않은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테면 모든 것이 거의 선명하지만실제로는

완전히 선명하지 않은사진이 만들어 진다는 말이 정확하다 하겠다.

 

남을 가르친다는 건 두려운 일이다. 혹여 잘못 가르쳐서 자신의 말을 금과옥조로 믿고 따르는 사람을 망치게

하진 않는지 배우는 사람보다 더 긴장하고 세심하게 살펴봐야 한다. 대가이고 싶으면 그리고 원로이고 싶으면 더

그래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앤젤 애덤스(Ansel Adams)와 ‘촬영 당시의 느낌’ imagefile

49. 17개월간의 작업

48. 달력사진

47. 원로 그리고 대가

46. 인디카포럼 imagefile

45. 한라산 산행촬영 400회의 회고 imagefile [5]

44. 사진전을 열면서- imagefile [2]

43. 천안에서- imagefile [6]

42. "영상앨범 산"에 출연한 후- imagefile

41."김봉선 사진 슬라이드쇼 아름다운 제주-한라산"을 내면서- imagefile

40. 데이터가 저장된 하드디스크의 고장 [4]

39. 산행일기-90 imagefile [1]

38. 365회째 산행을 하고 imagefile [2]

37. 렌즈 선택하기 [4]

36. 사진의 제목 [2]

35. 사진 고르기 imagefile [3]

34. 불필요한 나뭇가지 없애기 imagefile

33. 사진을 어떻게 찍느냐고...?

32. 카메라 렌즈 이용하기 imagefile [8]

31. 느낌의 차이-2 imagefile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