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가입은 간단한 기본 정보만으로 가능합니다. 회원이 되시면 사랑방 활동 및 다양한 기능을
사용 하실수 있습니다.
찾으시는 게시물이 있으실 경우 아래
검색란에 원하시는 단어를 입력하신후
검색 하시길 바랍니다.
50

36. 사진의 제목

조회 수 8155 추천 수 0 2012.04.19 15:05:20

오래 전에 어느 분이 내게 전화를 해서는 왜 사진에 제목을 붙이지 않느냐고 했다.

제목을 붙이면 사진이 훨씬 더 가치가 있어 보이고 살아난다고도 했다.

아마 그럴 것이다.

어떤 사진을 보고 제목을 보면 '아...'하고 탄성이 나올 정도로 사진에 적합한 근사한 제목을 여럿 보기도 했다.

아주 오래 전인 30년 전 쯤  '월간사진'의 독자사진란에서 주머니용 성냥갑보다 작은 입선한 사진이 생각난다.

'만추(晩秋)'라는 제목의 사진인데 사진을 설명하면 이렇다.

노란단풍이 가득한 공원, 한 노인이 좌측에서 우측으로 화면의 3/4 지점을 구부정한 허리로 걸어가는 모습이 있는

단순한 사진이다.

그 사진에선 미래보다 과거를 훨씬 더 많이 두었다....

늦은 가을과 노인 그리고 과거와 미래의 배분.... 만추라는 제목....  이 사진은 지금도 기억될만큼 잘 지은 제목이라고

생각된다.

 

반면에 어느 관광사진공모전의 입상작품집에서 본 '끔찍한 제목'도 생각난다.

어느 관광지의 가게에서 우리의 탈 등을 고르며 신기한 듯 웃고 있는 외국인들을 찍은 사진인데 제목이 '외국인'이었다....

 

사진의 제목을 짓게 되는 과정은 여러가지가 있다.  피사체를 보는 순간의 강렬한 느낌으로 촬영한 사진을 보기도 전에

제목이 지어지는 경우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사진적으로 좋은 사진을 찍어놓고도 결국 제목을 짓지 못해 '무제'라든가

'심상'이라는 제목을 '짓기도' 한다.  물론 '무제'나 '심상'이 제목을 못 지어서가 아니라 사진을 보는 사람에게 느낌의 폭을

넓혀주려는  긍정적인 의도로 그렇게 하기도 한다.

 

사진의 제목은 사진의 내용을 더 북돋아줘야 한다.

사진을 보고 감동하고 제목을 본 후엔 더 크게 감동할 수 있어야 한다.

위에서 말한 사진에서 '외국인'이라는 제목을 보고 더 크게 감동할까.

차이코프스키가 '비창'을 만들어놓고도 제목을 짓지 못해 발표를 1년간이나 미루었다고 하는데 그렇게까지는 못하더라도

(아니, 정말 좋은 사진을 찍었다면 , 또 반드시 제목을 지으려한다면 차이코프스키처럼 못 할 것도 없다) 신중에 신중을

기하여야 한다.

해돋이 사진은 '일출'이라고 짓고 해넘이 사진에 '일몰'이라는 제목만 붙인다면 차라리 그냥 두는 게 낫다는 생각이다.

사진의 제목을 보면 그 사진가의 지적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는 게 내 생각이기도 하다.

 

그리고 내가 내 사진에 일일이 제목을 달지 않는 것은 차이코프스키의 고심을 흉내내려는 게 아니고 어수룩한 제목 때문에

혹여 두들겨 맞지나 않을까 하고 겁을 내는 소심한 내 성격 때문이다.

 

 

 

 

 

 


profile

함덕해안 / 김봉신

August 29, 2012
*.8.76.25

만추는 晩秋의 교정 누락이 아닌 지 모르겠습니다.

아니면 '滿秋'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셨는 지 모르겠습니다.

profile

향/홈지기

August 29, 2012
*.8.73.215

특별한 의미는 없고 오기입니다.

유심히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앤젤 애덤스(Ansel Adams)와 ‘촬영 당시의 느낌’ imagefile

49. 17개월간의 작업

48. 달력사진

47. 원로 그리고 대가

46. 인디카포럼 imagefile

45. 한라산 산행촬영 400회의 회고 imagefile [5]

44. 사진전을 열면서- imagefile [2]

43. 천안에서- imagefile [6]

42. "영상앨범 산"에 출연한 후- imagefile

41."김봉선 사진 슬라이드쇼 아름다운 제주-한라산"을 내면서- imagefile

40. 데이터가 저장된 하드디스크의 고장 [4]

39. 산행일기-90 imagefile [1]

38. 365회째 산행을 하고 imagefile [2]

37. 렌즈 선택하기 [4]

36. 사진의 제목 [2]

35. 사진 고르기 imagefile [3]

34. 불필요한 나뭇가지 없애기 imagefile

33. 사진을 어떻게 찍느냐고...?

32. 카메라 렌즈 이용하기 imagefile [8]

31. 느낌의 차이-2 imagefile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