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가입은 간단한 기본 정보만으로 가능합니다. 회원이 되시면 사랑방 활동 및 다양한 기능을
사용 하실수 있습니다.
찾으시는 게시물이 있으실 경우 아래
검색란에 원하시는 단어를 입력하신후
검색 하시길 바랍니다.
76

75. 한라산 기록산행 500회의 감회

조회 수 308 추천 수 0 2018.11.26 06:18:03

 1110500회째 산행을 했다. 살면서 무슨 일에 소위 꺾어지는 숫자를 맞추는 걸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첫 사진전도

한라산 산행 49회를 한 후에 했다. 50회가 아니고. 그런데 그러면서도 500회 산행 때는 평소와 다른 감회가 밀려왔다.

내가 500회 째 산행한다고 한라산에 쌍무지개가 뜨고 7선녀가 내려오는 것도 아닌데도 그렇다.

 

 -기록산행 500

한라산을 오르며 사진을 찍어온 지 이제 33년째가 되었다. 그동안 산행을 할 때마다 기록한 산행일기는 950여 쪽이나 되었고

사진도 찍을 만큼 찍었다는 생각에 아쉽거나 후회스런 일은 없다. 내게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했다는 생각이다. 산행일기는

산에 갈 때마다 다 쓴 건 아니고 내 나름대로 기준을 정해서 썼다. 어리목코스로 산행할 때는 해발 1600미터인 만세동산 이상

올라갔을 때 썼고 영실코스로는 해발 1700미터인 선작지왓 이상 올랐을 때 그리고 몇 번 안 되지만 성판악코스로는 진달래밭

 이상 갔을 때만 썼다. 그렇게 하지 않은 산행은 당연히 산행일기에 기록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여름사진의 많는 부분을 차지하는

수악계곡 촬영 같은 경우다. 이런 미기록산행까지 포함하면 600회 쯤 되지 않을까 싶지만 명색이 사진을 한다면 사진으로 말을

해야지 산행을 몇 번 했느냐 하는 건 아무 의미도 없는 숫자일 뿐이다.

 

-사진과 건강

몸이 약해 초등학교’ 6년을 다니면서 가을 운동회를 한 번 밖에 참가하지 못했다. 동무들이 운동회 연습을 할 때도 난 교실에 앉아

있었고 운동장에서 하는 아침조회에도 난 운동장에 서 있지 못했다. 차렷 자세로 조금만 세워 놓아도 그냥 쓰러지는 약골이었다.

제주에 오던 해에도 키 171cm에 체중 53kg 허리둘레 28인치인 걸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그러던 내가 한라산을 오르면서 차츰

건강해지더니 나이 60을 훌쩍 넘은 나이에는 히말라야를 세 번이나 트레킹했고(그것도 촬영배낭 짊어지고 사진촬영을 하면서)

70살이 되어서는 알프스 3대 미봉을 트레킹하면서 8,000컷의 사진을 찍어오기도 했다. 지난 해 102년마다 받는 종합검진에서는

단 하나 체중이 1kg 넘어서 B-정상이었고 모든 항목에서 A-정상 판정을 받았다. 난 한라산에서 사진과 건강을 얻었다.

 

-사진정리

지난 해 3월부터 3년 반 예정으로 이제까지 찍어 저장한 20만 컷의 사진을 정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17개월만인 지난 71

작업을 마쳤는데 90% 정도를 삭제하고 2만 컷 정도가 남았다. 원래 계획은 3천 컷만 남기자고 했었는데 뜻대로 되지 않았다.

남은 사진 중 한라산의 4계와 아름다운 제주는 이미 4K 해상도의 슬라이드쇼 편집에 들어갔다. 마치는 대로 히말라야와 알프스

트레킹 사진 등도 편집에 들어갈 것이다.

 

-동행

산행 500회 때 어디로 갈까 생각했다. 당연히 정상에 올라야지 하면서도 만약 그날 영실코스나 어리목코스에서 더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면 그래도 정상에 올라야 할까. 이제까지 찍어온 한라산사진에 관계없이 반드시 정상에 올라가서 기념사진

하나 찍어야 할까. 그럴 수는 없다. 500회라는 숫자에 맞춰 산행한 게 아니고 마음에 드는 사진을 얻기 위해 산행을 했는데 500

째에는 왜 그래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날의 촬영조건에 맞춰 산행할 것이고 그것이 정상이든지 아니면 만세동산이나

선작지왓이든지 거기서 사진을 찍으며 산행 500회의 의미를 새겨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렇게 했다. 다행히 그날

온화하고 맑은 날씨여서 거리낌 없이 정상에 올랐다. 동기동창을 비롯 몇몇 분들이 동행하기를 청해왔으나 모두 사양하고

이제까지 내 사진의 절대적 후원자인 아내와 둘이서만 성판악코스를 타고 정상에 올랐다.

 

-신령님

산행하면서 당연히 크고 작은 위험과 사고가 있었다. 눈보라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매기도 했고, 돌매화 찍다가 암벽에서 뒤로

떨어지기도 했고, 병풍바위 함정 같은 곳에서 추락하면서 바위에 부딪친 종아리 혈관이 파열되어 며칠간 병원신세를 지기도 했다.

빙판이 된 1100도로에서 차가 빙글빙글 돌다가 앞바퀴가 배수로에 빠지기도 했고 폭설에 영실 상부 주차장에 올라가다가 차가

고장 나 1주일 만에 견인해 오기도 했다. 그래도 이제까지 산행을 계속 할 수 있었던 건 신령님의 큰 보살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믿는다. 산령님 고맙습니다. 큰 탈 없이 산행을 하고 사진을 찍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나이

나이 때문일까. 72살이 다 되어가는 나이에 이젠 나도 좀 지친 것 같다. 며칠 전 영실에서 아내가 찍어준 내 사진을 보니 그런

느낌이 진하게 든다. 지칠 만도 하다. 이 나이 되도록 촬영장비 짊어지고 산행을 한다는 게 마음과 달리 몸은 많이 힘들었을 것이다.

엊그제는 차가 이상해서 서비스센터에 갔더니 엔진에서 기름도 새고 타이밍벨트 머플러 브레이크드럼 등을 바꿔야 한다면서

차의 세금가치보다 수리비가 더 든다고 한다. 그래, 16년간 516도로와 1100도로와 일주도로와 산록도로를 그렇게 달렸으니

차도 지쳤을 것이다. 이젠 내 몸도 내 차도 좀 쉬게 하면서 아껴가며 써야겠다. 산행도 죽을 둥 살 둥 하지 말고 소풍 가듯이 여유 있게

해야겠다. 근사한 사진 찍는다고 일부러 험한 날 골라 다니지 말고 좋은 날에도 여유롭게 산행을 해야겠다. 그래야 수현이와 해원이가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는 모습을 좀 더 오래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20181110-007.jpg


20181110-014.jpg


20181110-019.jpg


20181110-037.jpg


20181110-051.jpg


20181110-057.jpg


20181110-063.jpg


20181110-072.jpg


20181110-097.jpg


20181110-167.jpg


20181110-289.jpg


20181112-227.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아름다운 제주-한라산” 4K 슬라이드쇼 편집을 마치고 imagefile

75. 한라산 기록산행 500회의 감회 imagefile

74. 걷지 못하면 죽는다.

73. 금자란 imagefile

72. 아폴로(아폴론) 양귀비의 추억 imagefile

71. 제주에 온 수현이 해원이 imagefile

70. 겨울밤 imagefile

69. 어느 결혼식장에서 imagefile

68. 사라지는 것들 imagefile [2]

67. 이군과 함께 한 43년 imagefile [2]

66. 제주-한라산과 30년을 살다 imagefile

65. 아름다운 세상 imagefile

64. 산이 거기 있기 때문에- imagefile

63. 아홉 수

62. 해원이 imagefile [4]

61. 컴퓨터에 대한 단상-SSD(Solide State Drive)가 장착된 4세대 컴퓨터

60. 제주에 온 해원이 imagefile

59. 가수 위키리를 추모하며 imagefile

58. 내 아들 성준이-2 imagefile

57. 내 아들 성준이 imagefile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