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가입은 간단한 기본 정보만으로 가능합니다. 회원이 되시면 사랑방 활동 및 다양한 기능을
사용 하실수 있습니다.
찾으시는 게시물이 있으실 경우 아래
검색란에 원하시는 단어를 입력하신후
검색 하시길 바랍니다.

사랑방 로그인 하신 분들은 자유로이 글을 남기실수 있으나 광고/비방의 글은 삼가시기 바랍니다.

1,598

세체니 다리 (Szecheny Bridge)

조회 수 151 추천 수 0 2017.08.05 13:50:58

세체니 다리는 항가리 부다페스트의 서쪽 지구 부더(Buda)와 동쪽 지구 페슈트(Pest)를 이어주는 다리다. 도나우 강에 놓인 다리 중 가장 먼저 개통(1849년) 되었으며 다리 건설의 주요 후원자였던 헝가리의 국민적 영웅 이슈트반 세체니의 기념하여 세체니 다리라고 불리게 되었다고도 하고 밤에 수천 개의 전등이 도나우 강의 수면을 비추는데 이 모습이 사슬모양과 같다고 해서 세체니 다리라고 불리기도 한다는데 어떻게 불리든 동유럽 여행을 한 사람들은 모두 이 아름다운 다리를 한 번쯤 보았으리라.

 

이 사실 외에도 세체니다리는 영화 글루미 선데이에서 한스가 뛰어내리자 마침 그 위를 지나던 자보가 구해 준 장소이자 안더라스와 자보 일로나 셋이 나란히 다리 난간에서 강물을 바라보는 곳이기도 하다. 영화를 보면서 저 아름다운 곳은 어디일까 했는데 내가 여행에서 이 다리를 보게 될 줄은 몰랐다. 전후의 암울한 분위기 속에서 오직 사랑으로 빛나던 아름다운 일로나의 모습, 비극적 결말과 뼛속을 파고들 듯이 아픈 음악 글루미선데이, 무심하게 흐르는 회색빛 도나우강물, 아픈 내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강물 위를 그린 듯 가로지른 세체니 다리를 잊지 못한다.


IMG_1339 복사.jpg2.jpg


 


profile

August 05, 2017
*.182.137.12

와~~~~~~~~~~~~~

글루미선데이 영화 네요!!

이래서 전 선생님 좋아하지 않을 수가 없어요.

어떤  대화를 해도 늘 즐겁고 즉시 이야기가 되니까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론 용납하기 힘들지만 영화가 꼭  그래야 하는 것은 아니잖아요.



profile

홈지기

August 05, 2017
*.157.131.148

16년 전 어느 토요일 오후에 글루미선데이 음악을 처음 들었어요.

그리고 그날 밤 이 영화를 찾아 보게 되었고요.

역시 제 상식으로는 용납이 안 되는 부분도 있지만 음악이 좋고 영화도 좋아서 이제까지 몇 번이나 봤어요.

일주일 전엔가도 다시 봤지요.

저도 다음에 동유럽에 가면 이 다리에 가볼게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을 하시려면- 홈지기 2014-04-27 71575
공지 이태리/그리스여행 사진과 글 올렸습니다. [2] 홈지기 2017-06-18 3625

사문진 imagefile [5]

  • 2017-08-14
  • 조회 수 56

비오는날 혼자 있는 사람은 누구나 조금 쓸쓸해지기도 하는 날이지요. 저도 약간 그런 마음으로 일하는데 언니가 카톡으로 "어디야?" 하고 묻습니다. 남자들은 가끔 여자들의 말속의 말을 못 알아 들어 다투기도하는데 여자들은 ...

야경 imagefile [1]

여름 imagefile [3]

호우경보 소식에 이른 시간 부리나케 자동차를 몰았는데 뻥~~~~~~ 이었습니다.

추억 imagefile [3]

초보시절 우연히 만난 아름다운 추억.

젊은날의 초상 imagefile [1]

이제 금방 중년으로 접어들겠지요.

세체니 다리 (Szecheny Bridge) imagefile [3]

  • 2017-08-05
  • 조회 수 151

세체니 다리는 항가리 부다페스트의 서쪽 지구 부더(Buda)와 동쪽 지구 페슈트(Pest)를 이어주는 다리다. 도나우 강에 놓인 다리 중 가장 먼저 개통(1849년) 되었으며 다리 건설의 주요 후원자였던 헝가리의 국민적 영웅 이슈트반 ...

태풍전야 imagefile [1]

북상하는 태풍 소식에 나름 근사한 프레임을 구상하며 신나게 이른 새벽을 달렸는데 바다는 한없이 고요함니다. 그래도 작은 포구의 선박들은 뻥~ 예보에 모두 피항을 갔더군요. 일찍 출발한 탓에 시간이 어느정도 여유로워 자동...

섹시한 배롱나무꽃 imagefile [1]

  • 2017-08-03
  • 조회 수 178

이 사진은 제가 2002년 처음 산 카메라 소니 사이버샷이란 똑딱이로 찍은 배롱나무꽃입니다. 찍을 때는 몰랐는데 나중에 사진을 자세히 보니 수술이 너무 예쁜겁니다. 크롭하고 들여다보니 마치 마를린먼로의 입술처럼 육감적입니다...

계절을 달린다. imagefile [1]

언제나 입다문 비석처럼 침묵하는 시간도 흘러 이제 입추가 5일 남았네요. 그러나 더위는 계절의 변화를 코앞에두고도 연일 맹위를 떨치고 어쩌면 접근중인 태풍 노루가 열대야를 싹 ~ 몰고갔음 좋겠습니다.

계절을 달린다 imagefile [2]

세월이야 가든 말든 지긋한 여름에서 빨리 벗어나고싶다. 망할 ! 그놈의 비는 왜 제주만 비켜가면서 내리는지 이제 드디어 중산간 지역은 제한 급수를 한담니다.

여름 imagefile [3]

한치 오징어는 낮이면 깊은 수심속으로 이동 했다가 밤이면 먹이 활동을위해 갯바위 가까운 곳으로 이동한다. 이러한 습성을 잘 이용하여 여름 밤이면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집어등을 밝히고 한치 잡이를 한다. 예년에 비하여 비...

연인 imagefile [1]

한라산 석남 석녀의 애절한 사랑을 달님이 실눈으로 살포시 훔쳐보고있다.

산행-456 imagefile [10]

오늘 456회째의 산행을 했습니다.

화려함은 가고 imagefile [2]

세상에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없다.

예쁜 imagefile

비요일 하가.

비요일 imagefile

비요일에 다시 찿은 기다림.

비요일 imagefile [1]

달리는 타조를 닮았다.

비요일 imagefile [3]

선림사.

비요일 imagefile [1]

화려한 연, 병든 연 imagefile [1]

어제 선림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