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을 잘 쓰고 못 쓰고 간에 수필에 어떤 의미는 부여해야 할 것 아니냐, 내 딴에 그리 생각하고 수필을 썼다.
의미 부여란 다름 아닌 내 삶의 간과(看過)할 수 없는 작은 부가가치들에 대한 설명이지만, 그 또한 맘대로 되는 건 아니었다. 솔직하면 창피하고, 감추면 의미가 없다.....

목성균/수필집 "명태에 관한 추억" 서문에서



[클릭하세요]